"죽음의 문화를 넘어 생명의 문화로" - 사형제도는 폐지되어야 합니다
죽음의 문화를 넘어 생명의 문화로
사형제도는 폐지되어야 합니다
첫페이지로 | 알립니다 | 게시판 | 기사 | 자료 | 사진 | 폐지법안 |사이트소개
사형폐지에 관한 글 모음
사형폐지와 인권
사형폐지
5 5048  /  616
2006년 03월 28일 18시 24분 57초
-
.hwp(78.5 KB)
* 2004년 사형폐지세미나때 이영우신부님이 발제하신 내용입니다. 전문은 첨부파일을 참고하세요.

사형판결을 내리는 법관은, 자신의 판결로 인해 한 생명이 지구상에서 영원히 사라진다는 것과 죄악감에 빠져 고뇌해야 하는 교도관이 있다는 것과 새롭게 변화된 한 인간이 죽어가는 것을 목격해야 하는 종교인들이 있다는 것을 자각해야 할 것입니다. 또한, 집행명령을 내리는 법무장관도 그로 인해 한 생명이 죽어야 된다는 것과 직접 집행을 해야 하는 교도관들의 고뇌를 인식해야 하고, 종교인의 고통을 함께 느껴야 합니다. 피해자의 인권이 지켜져야 하는 것은 두 말할 나위가 없으며, 흉악범도 자신이 저지른 죄 값을 당연히 갚아야 합니다. 하지만, 그것이 꼭 생명을 빼앗는 것으로 가능한 것일까요. 또한 그로 인해 잔학한 형벌을 직접 집행하도록 명령받는 교도관의 인권은 누가 보장해 줄 것이며, 그것이 단지 직업 혹은 임무라는 이유만으로 교도관의 인권은 무시되어도 좋다는 말인지 묻지 않을 수 없습니다. 또한, 종교적 신념으로 사형제도에 대해 반대하면서도 마지막 가는 사형수들을 위해, 그 현장에 참석하여 죽어가는 과정을 다 지켜봐야 하는 종교인들의 고뇌와 고통은 누가 어떻게 보상해 줄 수 있겠습니까.
이것이 바로 사형제도가 가지고 있는 아픔이며 그로 인해 또 다른 피해자들을 만들어 내는 것은 아닌가 생각합니다.
이런 모순을 극복하기 위해서도 사형제도는 폐지되어야 합니다.

  
이름 비밀번호
도배방지
아래 보이는 문자열을 마우스로 복사 또는 직접 입력하세요.
QMK9ZA 직접 입력
쓰기 목록 추천 수정 삭제